파우스트

우선 저런 짐승에 대항하려면,

네 가지 주문(呪文)이 필요하리라.


살라만더여, 불타올라라,

운디네여, 굽이쳐라,

질페여, 사라져라,

코볼트여, 수고하라


이 사대원(四大元)을,

그 위력과

그 성질을

알지 못하는 자,

정령을 다스릴 만한

위인이 되지 못하리라.


불꽃 속으로 사라져라,

살라만더여!

한데 모여 솨솨 흘러내려라,

운디네여!

유성(流星)처럼 아름답게 빛나라,

질페여!

집안일을 돌보아라,

인쿠부스! 인쿠부스여!

나타나서 끝을 맺어라.


네 가지 중 어느 하나도

이 짐승 속에 박혀 있지 않구나.

저놈은 아주 침착히 누워서 나를 노려보는구나.

아직 놈에게 따끔한 맛을 보여주지 못했도다.

네놈, 들어보라,

보다 강력한 주문을 들려주마.


너 이놈, 네놈은

지옥에서 도망친 놈이렷다?

그럼 이 부적을 보라!

이 앞에선 암흑의 마귀들도,

머리를 굽히고 마느니라!


놈은 벌써 까칠까칠한 머리털을 곤두세우며 부풀어오르는구나.


이 저주받을 놈아!

너 이것을 읽을 수 있겠느냐?

그분은 한 번도 싹튼 일이 없으며,

말로써 이야기된 적도 없고,

온 하늘에 가득 흘러넘치고,

참혹하게 못 박힌 분이시다.


난로 뒤에 갇힌 채,

놈은 코끼리처럼 부풀어올라,

온 방 안을 가득 채우고,

안개가 되어 흩어지려 하는구나.

천장으로 올라가지는 마라!


이 스승의 발 아래 꿇어앉아라!

내가 공연히 위협하는 게 아니란 걸 보여주겠다.

나, 신성한 불길로 네놈을 지져주리라!

세 겹으로 타오르는 불길을

기대하진 마라!

내 술법(術法) 중 가장 강한 것을

기대하지도 마라!



메피스토펠레스 (안개가 아래로 걷히면서, 여행하는 학생과 같은

옷차림을 한 메피스토펠레스가 난로 뒤에서 걸어나온다.)

왜 이리 시끄럽지요? 무슨 분부라도 있사옵니까?



파우스트

그러니까 이것이 삽살개의 정체란 말이로구나!

여행하는 학생이라? 이것 참 날 웃기는구나.



메피스토펠레스

학식 높으신 선생께 인사 올립니다!

당신은 내게 어지간히도 땀을 흘리게 했소이다.



파우스트

네 이름이 무엇인가?



메피스토펠레스

그런 질문은 시시하군요.

말이란 것을 그다지도 몹시 경멸하시고,

일체의 가상(假象)도 멀리하신 채,

오직 심오한 본질만 탐구하시는 분으로선 말이외다.


― 요한 볼프강 폰 괴테, {파우스트 1}, 이인웅 옮김, 문학동네, pp.84~88






'자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국민적 제복  (5) 2016.12.16
자본론이라는 문학  (0) 2015.10.10
1861~63년 경제학 초고 관련  (6) 2012.12.28
자본론 판본을 비교하며 공부하는 방법  (8) 2012.11.17
"Das also war des Pudels Kern!"  (2) 2012.06.19
  1. Favicon of http://metas.tistory.com BlogIcon metas 2012.06.25 18:01

    파우스트의 한 부분인가 보군요. (문학 작품은 별로 읽어본 적이 없어서 ... -_-;) 그런데 궁금한 게 위에서 "삽살개"란 번역을 했는데, 남성명사인 Pudel의 2격 des Pudel은 원래는 푸들이라 번역하더군요. 그런데 삽살개랑 푸들이 같은 품종인지는 잘 모르겠네요. 그나저나 문학 작품 이해도가 워낙 떨어지니 이걸 봐도 뭔 내용인지 잘 이해가 안 되네요. ㅠㅜ

    • Favicon of http://gdproofreader.tistory.com BlogIcon G.D. GD_proofreader 2012.06.25 18:40

      제가 일부만 뚝 떼어서 인용했으니 당연히 무슨 이야기인지 감이 안 잡히시는 거죠 뭐. 저도 아직 이 부분까지만 읽고 제대로 안 읽어서 모릅니다. ㅎ 여하간 메피스토펠레스가 개에서 학생으로 변신해서 나타나는 장면입니다. 그 개의 정체가 너였구나, 뭐 그런 상황...

      그리고 개 이야기. 말씀하신 대로 둘은 품종이 전혀 다르죠. 삽살개는 한국 토종개, 푸들은 독일이 원산지라고 하는군요. 그냥 푸들이라고 해도 파우스트가 독일 책이니 이상하지 않은데 굳이 왜 삽살개라고 했는지는, 뭐 역자 마음이겠죠. :)

+ Recent posts